<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여자 황정민이 아닌 전혜진


겉으로만 보면 ‘한국형 느와르’의 탈을 쓴 ‘알탕 영화’들과 별 다를 바 없어 보이는 영화 <불한당>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 팬덤의 열성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은 영화의 어떤 특별함 덕분인가? 가장 먼저 꼽을 수 있는 것은 역시 남자 주연 배우들 간의 관계성일 것이다. 감독은 한재호(설경구 분)가 조현수(임시완 분)에게 품은 감정, 고병갑(김희원 분)이 한재호에게 가진 감정이 ‘사랑’임을 직접 명시했으며, 배우들 또한 그렇게 이해하고 연기했다는 이야기들은 <불한당>에 더 이상 ‘브로맨스’라는 키워드를 붙일 수 없게끔 만들었다. 고로 <불한당>은 퀴어 느와르다. 실제로 영화는 느와르라는 장르를 끝까지 가지고 가면서 캐릭터들 간의 멜로 드라마적 서사를 여실히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불한당>은, 뻔하게 흘러갈 수 있는 느와르 장르의 스토리적 전형을 조금씩 비틀어 적절한 변주를 준다. (일명 ‘형나경(형 나 경찰이야)’)으로 불리는, 조현수가 조직 보스인 한재호에게 언더커버 경찰임을 직접 밝히는 장면이 대표적) 이러한 특징들은 영화의 감각적인 카메라 워킹과 촬영 기법, 빛이 바랜 듯한 색감, 연출 등과 유려하게 어우러져 시각적으로도 보는 재미를 준다.

‘한국형 느와르’ 영화 대부분이 ‘알탕 영화’라는 비하적인 수식어를 가지게 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여성 캐릭터를 소비하는 방식에 대한 문제다. <신세계>의 신우(송지효 분), <아수라>의 정윤희(오연아 분), <범죄의 재구성>의 서인경(염정아 분), 외에도 많은 느와르 영화들 속 여성 캐릭터들은 대부분 주인공인 남성 캐릭터의 조력자, 통칭 ‘남성성’ 과시를 위한 섹스 신의 상대, 범죄의 희생양 등 특정한 서사 없이 묘사되어 왔다. <불한당> 또한 그러한 여성 캐릭터의 여성 혐오적인 소비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할 수는 없지만, 그럼에도 전혜진 배우가 연기한 ‘천 팀장’, 천인숙 캐릭터는 분명히 이 영화가 보여준 특별함에 톡톡히 일조한다.

천 팀장의 첫 등장은 강렬하다. 고회장(이경영 분)의 사무실에서 쏟아지는 성희롱과 욕설에 눈 하나 깜짝 않고 당당하게 맞받아치는 모습은 기존의 ‘알탕 영화’ 속 정형화된 여성 캐릭터들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것은 물론 영화 내내 느와르 영화 속 여성 캐릭터의 고착화된 이미지를 깨부수겠다는 선언으로까지 보인다.

전혜진은, 천인숙은 실제로 그렇게 한다. 천인숙은 극중 가장 목적 지향적인 인물로 영화가 흘러가는 내내 처음 설정한 목표 하나만을 위해 달려 나가며 그 과정에서 마주하는 방해물은 거침없이 제거한다. 시종일관 냉정함을 유지하는 천인숙은 작전 중 살해당한 부하의 시체를 마주하고도 애도의 한마디 대신 ‘국과수로 넘어가기 전 경찰 기록을 삭제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조현수에게 동정어린 시선을 보내려는 부하에게 “잘못이 드러나기 전까진 아무도 잘못한 게 아니야. 이런 개 같은 일에는 당하는 놈이 잘못하는 거고 그게 나쁜 거야.” 같은 – 어쩌면 악역으로까지 비춰질 수 있을 만큼의 잔인한 말을 건넨다. 또, 한국 느와르 영화 속 ‘남자 형사’ 캐릭터의 전유물과도 같았던 조직의 불법 거래 장면을 급습하는 히어로 적인 장면 또한 천인숙의 몫이 되는데, 그것은 ‘뭔가 다른’ 느와르 영화 <불한당>에서 장르적 클리셰를 비트는 역할을 완벽하게 해낸다.

앞서 말했듯 <불한당>은 영화 내에서 천인숙을 제외한 여성 캐릭터들이 소모적으로 쓰였다는 비판을 피해갈 수 없다. 하지만 마초적인 특징이 특히나 극명하게 드러나는 (남성 감독의) 느와르 장르 영화에서 천인숙과 같은 캐릭터의 등장은 꽤나 유의미한 결과로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불한당> 속 천인숙의 강단 있는 표정과 눈빛, 말투와 목소리는 한국 영화 속 의미 있는 여성 캐릭터의 모습 중 하나로 기억될 만하다.